Today
> 뉴스 > 종합
     
전남 농어가 인구 3년만에 늘어
2016년 귀농어귀촌 유입 농가 2천547명어가 444명 증가
2017년 04월 21일 (금) [조회수 : 441] 김영안 기자 kya@sudoilbo.com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2016년 전남지역 농어가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2월 1일 기준 전국 농가 인구는 약 7만 2천981명(2.4%)이 줄었다. 반면 전남의 농가 인구는 2천547명(0.6%)이 늘어 32만 1천395명을 기록했다.

또 전국 어가인구는 2천692명(2.1%)이 감소한 반면 전남 어가 인구는 444명(1.0%)이 늘어 4만 4천262명을 기록했다. 전남의 농어가 인구가 증가한 것은 2013년 이후 3년 만이다.

이처럼 전남 농어가 인구가 늘어난 것은 최근 저성장과 경기 침체 속에서 도시 은퇴자들이 꾸준히 전남으로 귀농어귀촌 했고, 특히 지난해 조선업 퇴직자 중 일부가 도내 농어촌지역에 정착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전라남도가 최근 급증하는 예비 귀농어귀촌인을 적극 유치하기 위해 지난해 ‘전라남도 귀농어귀촌 종합지원센터’를 설치해 중앙정부와 시군 사이의 통로 역할에 충실하면서 귀농어귀촌 희망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다양한 홍보와 시책을 강화한 것도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실제로 수도권 출신 귀농어귀촌인들은 타 지역보다 전남을 새로운 정착지로 선호하고 있으며, 그 결과 2015년 말 기준 귀농은 1천869가구(전국 2위), 귀어는 343가구(전국 1위), 귀촌은 2만 9천220가구(전국 5위)를 기록했다.

또한 지난해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른 퇴직자를 대상으로 농업 분야 재취업을 위한 맞춤형 교육과 컨설팅 등 성공적 영농창업 기회를 제공해 퇴직자들 중 상당수가 귀농을 선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증가한 어가인구 가운데 30~40대의 청년 어가 증가(7.2%)가 눈에 띈다. 이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새롭게 주목받는 김 양식을 비롯한 해조류 양식어업에 새롭게 도전하는 청년 귀어인이 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서은수 전라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1997년 IMF 당시 국내 실업이 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농수산 분야에서 새 일자리를 제공해 국가경제 안정에 기여한 사례가 있다”며 “전남이 깨끗한 자연환경, 우수한 영농 여건, 따뜻한 기후 등 귀농어귀촌의 최적 요건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적극 알리고, 수도권의 중장년층이 전남의 농수산업 분야에서 새 기회를 찾도록 정책과 제도를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수도일보(http://www.sudo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고충처리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423-819]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7. 610호(철산동 에이스텔)
[대표전화] 02-2625-7001 [FAX] 02-2684-7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수
Copyright 2006 SUDO(일간수도 ㈜) .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webmaster@sudoilbo.com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