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뉴스 > 자치·의정
     
“고색역 복합타운 건립사업 문제점 언급, 중지 촉구”
김정렬 의원 제32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
2017년 04월 11일 (화) [조회수 : 34] 장현상 기자 jhs@sudoilbo.com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경기도 수원시의회 김정렬(더불어민주당, 평,금곡,호매실동) 의원이 제326회 임시회 마지막 날인 11일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고색역 복합타운 건립의 5가지 문제점을 발언하며 건립사업 중지를 촉구했다.

현재 수인선철도 수원구간은 내년 말 완공을 목표로 지하철 공사가 진행중이며, 수원시는 올해 1월 창업지원주택과 평동주민센터, 도서관, 경로당을 포함한 복합건물을 짓겠다고 국토부와 MOU를 체결했다.

김정렬 의원은 “수원시가 지하철 공사 전인 2013년 12월에 한국 철도 시설공단과 협약을 통해 고색역 상부공간에 공공도서관건립과 나머지 부지를 고색역 광장으로 하기로 했는데 주민의견수렴 없이 복합타운을 추진중이며, 이로 인한 여러 문제가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첫째로 복합타운 건립으로 고색역광장이 사라지는 문제를 지적했다. 김정렬 의원은 “주민들은 지역의 대표축제인 코잡이놀이 등 지역주민의 문화활동에 필요한 광장을 기대했다”며 수인선 철도 상부공간이 대안이라고 하나 폭20m 안팎의 공간을 광장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두 번째는 “고색역 주변 좁은 지역에 임대주택 250세대가 들어오게 되면 임대료 수익으로 생활하던 고령의 주민들은 원룸 임대료 하락 및 공실률 증가로 생활이 곤란해질 것”이라며 복합타운의 창업지원주택을 반대했다.

이어 주민센터가 복합건물에 입주시 발생할 문제를 지적했다.김 의원은 “각종 동아리 활동시 발생하는 소음과 회의 및 행사시 주차 문제 등 많은 민원이 발생할 것”이라며 “한 쪽에서는 주민센터의 풍물동아리가, 위층 주택에서는 잠을 자고, 옆 도서관에서는 공부를 하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구조”라고 꼬집었다.

네 번째로 대표성이 모호한 단체에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등 주민의견 수렴절차 없이 진행된 사업추진 과정의 문제점을 제기했다.

김정렬 의원은 마지막으로 주민의 의견은 고려하지 않는 공직자의 사업에 대한 인식 문제를 지적하며, 수원시장에게 건립사업 중지와 주민의 목소리를 들어줄 것을 촉구했다.  

장현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수도일보(http://www.sudo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고충처리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423-819]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7. 610호(철산동 에이스텔)
[대표전화] 02-2625-7001 [FAX] 02-2684-7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수
Copyright 2006 SUDO(일간수도 ㈜) .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webmaster@sudoilbo.com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